사이드 메뉴 리스트

국회의원 기홍씨

보도자료&성명

Home국회의원 기홍씨보도자료/성명

글 읽기
제목 [보도자료] 2011~2013학년도 서울지역 고교의 서울대 합격자 현황 분석 결과
작성자 유기홍의원실 작성일 2013.11.19 조회 274
이메일 youngkor@naver.com
  • 20131119_서울대 신입생 분석_유기홍의원실.hwp 내PC 저장
2011~2013학년도 서울지역 고교의

서울대 합격자 현황 분석 결과




 
■ 서울대 지역균형선발, 무늬만 지역균형일 뿐, 인구 수 대비 기계적 지역배분.
지난 3년간 강남구 등 3개구 56명 합격, 제도 취지 못살려.
 
◦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유기홍 의원이 서울대로부터 제출받은「2011~2013학년도 서울지역 고교의 고교별․전형별 합격자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방우수인재 양성을 목표로 2005학년도부터 도입된 서울대 지역균형선발이 제도 본래 취지대로 운영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 서울대 지난 2년간 지역균형선발전형에서 수도권(서울, 경기, 인천) 출신 신입생이 차지하는 비율은 50%이고, 특히 서울 지역이 20%를 차지하고 있어, 지역균형선발 전형 제도 본래 취지 대로 운영되지 못하고 있음.
 
 
서울소재 고교 중 지역균형선발 전형으로 합격한 3개년 추이를 분석한 결과, 학부모의 경제적 여건이 높은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의 3개구 출신이 56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유기홍 의원은 “서울대 지역균형선발은 지방 우수인재를 위한 등용문을 자처했지만, 최근에는 서울 등 수도권이 절반을 차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서울대가 지역별 실제 인구비율에 맞춰 학생 수를 기계적으로 맞춰 지역균형선발 전형을 운영한다면, 오히려 지방 학생들에 대한 역차별을 초래한다. 지역특성에 맞춰 세밀하게 제도를 설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최근 3년간(2011~2013학년도) 서울 소재 고교별 서울대 합격자 분석 결과 
◦ 서울 소재 일반고 서울대 정시 합격자 70.1%가 강남, 서초, 송파구 학생으로 확인
-2011학년도 54.3%, 2012학년도 57.7%, 2013학년도 70.1%로 매년 증가
 
◦ 수시 합격자도 40.3%가 3개구에서 차지
-2011학년도 25.3%, 2012학년도 36.2%, 2013힉년도 40.0%
 
◦정시 합격자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2013학년도 기준으로 강남구 48.1%, 서초구 14.4%,
송파구 7.5%, 양천구 7.0%, 노원구 4.8% 순이며, 반대로 정시 합격자 비율이 단 한명도 없는 지역은 강북구, 구로구, 금천구, 성동구, 은평구, 중구 6개구임.
 
◦수시 합격자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2013학년도 기준 강남구 18.5%, 서초구 11.4%, 노원구 10.7%, 송파구 10.2%, 양천구 7.1% 순이며, 반대로 수시 합격자 비율이 가장 낮은 지역은 성동구 0.5%, 중구 0.5%, 강북구 0.5% 3개구임.
 
 
◦ 지역균형 선발 전형의 합격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노원구 11.4%, 강서구 9.1%, 송파구 7.6%, 강남구 6.8%, 양천구 6.8%, 은평구 6.8% 순이다. 반대로 지역균형 선발전형의 합격비율이 가장 낮은 지역은 강북구, 마포구, 서대문구, 성동구, 중구는 각 지역별로 1명씩 합격해 0.8%임.
 
◦ 학교별로 수시 합격자 수가 가장 많은 상위 10개교 중 일반고등학교는 단 한 곳도 없어, 일반고의 위기가 팽배한 상황임. 특히 서울대는 수시/정시 중 수시모집에서 신입생의 80%를 선발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함.
 
- 수시 합격자수가 가장 많은 학교는 2013학년도 기준 S과학고 80명, S예술고 79명, D외국어고 39명 순이었으며, 일반고 중 가장 많은 수시 합격자를 배출한 학교는 S고 9명으로 전체 11위이었음.
 
- 정시 합격자수가 가장 많은 학교 상위 10개교 안에는 일반고가 5개교가 포함됐으나, 학교 소재지가 모두 강남구 소재 고등학교로, 강남구 쏠림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확인됨.

 
◦종합적으로 서울대 수시에서는 과학고, 외국어고, 예술고 강세가 눈에 띄었고, 정시에서는 일반고가 선전을 했지만, 강남구라는 특정 자치구에 한정됐음.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유기홍 의원은“서울대 수시, 정시 모두에서 일반고는 찬밥신세였다”고 지적하며, “일반고 위기감이 팽배해있는데, 교육부가 일반고 육성 대책을 뾰족하게 내놓지 못하고 있는 것은 책임방기 수준”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유 의원은 “외국어고, 자사고라는 학교유형은 정리하고, 일반고 중심의 고교체제 개편이 선행되어야 하며, 일부 지역에 서울대 쏠림현상을 완화하기 위한 학군 개편을 검토할 때가 왔다”고 지적했다.


 

댓글 0

댓글 테이블
댓글쓰기
0 / 500
PASSWORD
게시글 등록시에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QUCIK MENU

SITE MAP